구독 전 확인사항
 

 

 ※ 배송일이 공휴일과 겹칠 경우 지연되어 늦게 배송될 수 있습니다.


 - 주소지가 변경되셨을 경우 수령자가 직접 매주 수요일 이전에 주소변경을 신청해 주세요.

   나이스북 고객센터 : 02) 6412-0125~9 / nice@nicebook.kr



한겨레21 (주간/1년)

<한겨레21>은 1994년 3월 창간했습니다. 창간하자마자 한국 언론계를 충격으로 몰아넣었습니다. 세련된 디자인, 권력에 굴하지 않는 추적 보도, 다양한 영역을 파고드는 탐사 보도, 밝은 눈을 제공하는 여러 칼럼에 이르기까지, 전에 없던 완전히 새로운 매체였습니다.
“21세기를 향한 뉴저널리즘 선언- 새로운 저널리즘의 기수로 우뚝 서겠습니다.” 창간 당시의 선언은 지금까지 이어집니다. 지난 20여년 동안, <한겨레21>은 디자인, 권력고발, 탐사보도, 심층칼럼 등 모든 분야에 걸쳐 매체 혁신의 선두를 달려왔습니다.
한국군의 베트남전 양민 학살 폭로, 군대·학생·성소수자·장애인 등에 대한 인권 침해 폭로, 빈곤노동 현장을 생생하게 증언했던 노동OTL, 그리고 유가족과 함께 굶고 걸으며 취재했던 세월호 참사 보도에 이르기까지 <한겨레21>이 선도한 이슈는 헤아릴 수 없습니다.
그 결과, 국내 시사주간지 가운데 가장 많은 언론상을 수상해왔습니다. 한국기자협회의 한국기자상(2009, 2010, 2012년), 국제엠네스티 한국지부의 엠네스티 언론상(2008, 2010, 2011, 2013년), 전국언론노동조합의 민주언론상(2010년), 관훈클럽의 관훈언론상(2012) 등을 받았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미국 퓰리처상 최다 수상 언론입니다. <한겨레21>은 한국 주요 언론상 최다 수상 시사주간지입니다.
급변하는 디지털 미디어 시대에도 <한겨레21>의 혁신은 계속 됩니다. 심층성, 다양성, 이동성, 개인성, 보관성, 확장성 등을 두루 갖추고, 디지털 시대의 진정한 혁신 언론으로 거듭 나고 있습니다. 그 가치를 인정해 주시는 독자 여러분을 가장 귀하게 모시겠습니다. <한겨레21>은 시대를 앞서가며 끊임없이 진화하는 혁신 언론입니다. 여러분의 정직하고 세련된 벗이 되겠습니다.
잡지표지